오늘은 새집으로 이사하는 날. 설레고 즐거운 마음으로 집안에 들어섰지만 갑자기 머리가 어지럽고 목이 따갑습니다. 이러한 증상은 새집증후군의 전형적인 증상입니다. 오늘은 새로 지은 건축물에서 발생하는 새집증후군의 원인과 예방법에 대해 알아봅니다.

 

 


신축건물에서 나타나는 ‘새집증후군’
새로 지은 건물이나 집 안에서 느끼는 건강상의 문제와 불쾌감을 이르는 새집증후군. ‘증후군’이란 질병처럼 보이는 여러 가지의 증상이 유사한 형태로 나타나는 것을 말하는데요. 학계에서는 신축이나 개·보수 건물의 30% 이상에서 새집증후군이 나타나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새집증후군은 두통, 기관지 통증, 기침, 가려움증, 현기증 등 다양한 증상을 보입니다. 면역력이 강한 사람이라면 문제가 없지만, 어린아이들과 노약자는 주의해야 합니다.

 

새집증후군은 1970년대부터 세계 각국에서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특히 신축건물에서 하루 종일 일하는 직장인들의 증상이 가장 심각했는데요. 특정 건물의 상태가 질병을 유발한다는 뜻으로 ‘병든 건물 증후군(Sick Building Syndrome)’이라는 용어가 생겨나게 됐고, 1984년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이 명칭을 공식적으로 사용하기에 이릅니다. 병든 건물 증후군은 오늘날 우리가 새집증후군으로 부르는 것과 동일한 질병입니다.

 

새집증후군이 나타나는 이유는 집이나 건물을 지을 때 사용하는 자재에서 나오는 벤젠, 포름알데히드, 아세톤 등 유해 화학물질 때문입니다. 이뿐만 아니라 집을 지을 때는 석면, 일산화탄소, 이산화탄소, 미세먼지 등의 오염물질도 발생하게 됩니다. 간혹 새집뿐만 아니라 오래된 건물에서도 새집증후군이 나타나는 경우가 있는데, 이 경우 미생물과 곰팡이가 주요 원인으로 지목됩니다.

 

 


새집증후군의 효과적인 예방법
새집증후군을 가장 근원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유해물질을 포함하지 않은 친환경 자재를 사용해 건축을 하는 것이지만, 일반인들도 새집증후군을 예방하거나 완화할 수 있는 방법이 몇 가지 있습니다.

 

-가장 중요한 건 규칙적인 환기!
새집증후군은 대부분 나쁜 공기 때문에 발생하므로 가장 중요한 것은 환기입니다. 아침과 저녁으로 창문을 활짝 열고 공기를 교체해줘야 하며, 요리 중이나 후에도 나쁜 공기를 밖으로 내보내줘야 합니다. 평소 방문은 오래 닫아두지 말고, 집 안의 적정 온도는 18~22℃, 습도는 60% 정도를 유지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이사가기 전 베이크 아웃하기!
집의 온도를 올려 휘발성 유해물질을 밖으로 내보내는 베이크 아웃. 이사가기 전 베이크 아웃을 하면 효과적으로 다량의 유해물질을 방출할 수 있습니다. 방법은 실내온도를 35~40℃로 높인 다음 5~6시간 정도 유지한 후 1~2시간 환기를 시켜주는 겁니다. 이 과정은 며칠에 걸쳐 4~5회 정도 반복해야하며, 베이크 아웃이 진행될 때는 실내 출입을 삼갑니다.

 

 

 

-밖의 공기가 나쁘다면, 공기청정기 활용!
실내 공기 개선에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환기이지만, 겨울철이나, 메세먼지가 심한 날 등 밖의 공기가 좋지 않을 경우 공기청정기가 대안이 될 수 있습니다. 공기청정기를 구입할 때는 미세먼지(PM10)와 초미세먼지(PM2.5)를 모두 걸러낼 수 있는 제품인지 확인한 후 구입합니다.

 

 

 

-보기 좋고, 효과도 좋은 공기청정식물 키우기
집 안에 두는 것만으로 공기정화 효과가 있는 식물을 키우는 것도 좋습니다. 식물은 산소를 공급하고 음이온을 발생시켜 쾌적한 환경을 만들어줍니다. 공기정화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진 식물은 산세베리아, 알로에, 아이비, 고무나무 등이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마트시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