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사회에 밝은 빛이 되는 사랑의 나눔로드. 정기적으로 지역 아동들을 만나며 후원금을 전달하고 있는데요. 지난 9월 25일부터 10월 13일까지 19일간, 임직원 4,455명의 따뜻한 마음이 만들어낸 후원금 5,455,000원을 전달하기 위해 스마트시티가 금오산 산책길을 찾았습니다.

 

 


33번째 후원의 주인공은 바로 쌍둥이 남매 정예원 양, 정희원 군이었습니다. 외할머니와 어머니, 중학생인 첫째, 예원 양과 희원 군으로 구성된 쌍둥이 남매의 가족. 어머니는 만성 골수성 백혈병으로 몸이 편치 않아 경제 활동이 어려운 상황이어서, 쌍둥이의 양육에만 전념하고 있습니다.

 

 


예원이는 뇌병변 장애, 희원이는 지적 장애를 앓고 있습니다. 처음 은광어린이집 입소 당시 예원이는 제대로 걷지조차 못했는데요. 희원이 또한 수용과 표현이 매우 서툰 모습이었습니다. 그러나 어린이집의 꾸준한 교육 치료를 통해 걷기는 물론 낯선 장소에서 보였던 부적응 행동까지도 많이 완화되었는데요. 지난 10월 24일 진행한 후원금 전달식에서도 금오산 산책길을 거닐며 밝은 모습을 보였습니다.

 

 


정부에서 받는 장애아동 양육수당과 수급비만으로는 다섯 명의 생활비와 쌍둥이 치료비까지 감당하기엔 역부족입니다. 이번 사랑의 나눔로드로 마련된 후원금은 쌍둥이의 집중적인 치료를 위해 이용될 예정입니다. 어린이집 교육 치료와 더불어 외부기관 치료를 병행하였더니 효과가 두 배로 나타났기 때문인데요. 점점 호전 중인 쌍둥이들이 더딤 없는 지속적인 효과를 보는 것이 어머니의 소망입니다.

 

 


스마트시티 임직원들의 따뜻한 관심은 쌍둥이의 성장과 가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되는데요. 사랑의 나눔로드를 통해 지역 아동들에게 큰 희망으로 다가갈 스마트시티. 지역 아동들의 삶을 변화시키고, 가정의 결속력을 더 단단히 높일 수 있도록 앞으로도 꾸준히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주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마트시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