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많은 날들 중 하나이지만 우리가 처음 겪게 되는 날이기도 한 ‘오늘’. 처음이라 서툴 수밖에 없는 어른들에게 위로와 용기를 주는 이들이 있습니다. 바로 만화 주인공들! 어린 시절 좋아했던 만화영화를 어른이 된 지금 다시 본 적 있나요? 마냥 귀엽기만 했던 주인공의 대사가 색다르게 다가오는 묘미를 느껴봅시다.

 

 

 

보노보노처럼 살다니 다행이야
김신회 지음(놀/2017)

단순하고 귀여운 그림체에 엉뚱한 대사들로 기억되는 보노보노. 다양한 캐릭터가 등장하는 것처럼 우리 사회에도 각양각색의 사람들이 있는데요. 서로 다른 점을 이해하고 배려하는 모습을 비추며 ‘사람 간 관계’의 어려움에 지친 우리 마음을 어루만져줍니다. 인생의 철학을 보노보노의 말을 빌려 순수하게 풀어내는 이 책을 통해 따뜻한 위로를 받아보세요.

 

“가장 멋진 사람은 꿈을 이룬 사람이 아니라, 꿈을 이루지 못하더라도 자신을 미워하지 않는 사람이다. 꿈 같은 거 이루지 못한다고 해서 가치 없는 사람이 되어버리는 건 아니니까.”

 

 

 

빨강머리 앤이 하는 말
백영옥 지음(아르테/2016)

빨강머리 앤 앞에는 ‘예쁘지는 않지만 사랑스러워’라는 수식어가 붙는데요. 어떠한 절망스런 상황이 찾아와도 굳세게 헤쳐나가는 앤. 이 책은 작가가 힘든 시기에 빨강머리 앤에게 받았던 위로와 격려를 독자들과 함께 나누고 있습니다. 일상에 지쳐 의지할 곳이 필요한 순간, 앤의 밝은 에너지를 통해 스스로를 토닥여보는 건 어떨까요?

 

”나는 우리가 사는 세계의 자유란 실질적으로 '하고 싶은 것을 하는 자유'가 아니라 '해야만 할 것 같은 일을 하지 않을 자유'만 있다는 걸 깨달았다.”

 

 

 

네, 호빵맨입니다
야나세 다카시 지음(지식여행/2017)

어려운 친구를 위해 자신의 머리 한쪽을 뚝 떼어 내주는 우리의 호빵맨. 이 호빵맨을 그린 작가가 69세의 할아버지인 것 알고 계셨나요? 호빵맨이 전하는 용기는 곧 작가가 전하는 말이기도 합니다. 69세에 꿈을 이룬 작가는 성공하기 이전의 무수히 많은 실패와 좌절의 상처를 나누며 힘든 현실을 묵묵히 살아가는 우리에게 희망을 주는데요. 가장 약한 영웅이라는 말을 듣는 호빵맨. 그 뒷이야기에서 새로운 감동을 느껴보세요.

 

“좋아하는 일이나 잘하는 일이 있다는 것은 행운과 같다. 마음이 기댈 구석이 될뿐더러, 언젠가는 자신을 도와주기도 한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마트시티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