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난 1월 25일, 경북대 대강당 효석홀에 다시 모인 2018 삼성드림클래스 학생들. 전국 6개 대학에서 동시에 열린 이번 겨울캠프에 참가한 학생은 모두 1,726명! 3주 간의 이야기가 이제 끝이 나려 합니다.

 

 

 

지난 1월 5일부터 시작된 2018 삼성드림클래스 겨울캠프. 수료식장에 모인 학생들과 대학생 강사들의 모습이 어쩐지 변한 것 같습니다. 커진 목소리만큼이나 자신감이 넘쳐나는 아이들! 대학생 강사들에게서도 뿌듯함이 느껴집니다.

 

 

 

카메라만 보면 얼굴을 가리더니 이제는 서로 찍어달라고 아우성인데요. 저마다 즐거운 표정으로 포즈를 취합니다. 존재만으로도 반짝반짝 빛을 발하는 아이들, 참 예쁘죠?

 

 

 

수료식에 앞서 지난 3주간을 돌아보는 영상을 시청했는데요. 추억을 되새기며 웃던 아이들이 부모님께 보내는 편지, 미래의 나에게 보내는 편지 등 감성 돋는 메시지가 전달되자 여기저기 눈물바다가 됐습니다. 웃음처럼 눈물도 전염된다죠. 부모님들도 눈시울이 붉어졌습니다.

 

 

 

수료식에는 스마트시티 구미지원센터 목장균 센터장과 경북대학교 김상동 총장, 경북교육청 마숙자 정책과장 등이 참석했는데요. 그동안 한층 성장한 아이들을 향한 내빈들의 메시지에는 정이 뚝뚝 묻어났습니다.

 

 

 

함께 먹고 자고 공부하면서 서로가 서로를 자라게 한 삼성드림클래스 겨울캠프. 모두 우수한 성적으로 캠프를 마쳤는데요. 입소 당시에 비해 전체 성적이 평균 20.5점이나 올랐다는 사실! 그중 가장 큰 성과를 거둔 학생들에게 상장이 주어졌습니다.

 

 

 

우수한 성적을 거둔 학생 뒤에는 우수한 스승이 있었다는 거! 우수 학생 시상에 이어 우수 강사 시상이 있었는데요. 우와~ 그동안 학생들에게 점수 많이 땄는걸요? 환호와 박수소리가 어마어마합니다!

 

 

 

참가자를 대표해서 소감 발표가 있었는데요. 내 마음을 표현한 듯 연신 고개를 끄덕이며 공감하는 참가자들! 우리 이 다음에 대학생 강사로 또 만나요!

 

 

 

공부만 잘 하는 게 아니다?! Yes! 수료 축하 공연을 위해 밤잠을 마다하고 연습에 돌입한 아이들. 치열한 경쟁을 뚫고 무대에 섰는데요. 기다렸다는 듯이 넘치는 끼를 유감없이 발휘합니다.

 

 

 

드디어 수료식 종료. 사방에서 흐느끼는 소리가 들립니다. 아쉬움에 서로를 끌어안고 토닥이기도 하고, 가지 말라며 눈물을 쏟기도 하는데요. 안녕은 영원한 헤어짐이 아니라는 거, 아시죠? 수고한 모두에게 박수를 보내며, 스마트시티는 언제나 여러분을 응원하겠습니다! 

 

 

 

 

 

 

잠깐!!!

<2018 삼성드림클래스 환영식>이 궁금하시다면?

여기 클~릭!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