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마트시티 임직원들의 하나된 마음을 전달하는 사랑의 나눔로드는 지역 내 아동들에게 밝고 힘찬 기운을 전달하는 봄 햇살과 같은데요. 지난 4월 12일 스마트시티가 45, 46차 후원금을 전달하기 위해 굿네이버스 경북서부지부에서 그 주인공들을 만났습니다.

 

 


 

이영은 양과 김은정 양이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두 친구에게는 한국이 낯선 곳이라는 공통점이 있는데요. 우리 아이들이 이곳에서 적응을 잘하고 밝은 웃음을 이어갈 수 있도록 각각 5,633,000원과 5,624,000원의 후원금을 전달하였습니다.

 

 

 

영은이는 북한이탈주민의 자녀로 2014년, 10살이 되던 해에 우리나라로 넘어오게 되었는데요. 낯선 환경에 심리적인 불안함과 애착장애를 강하게 느껴 혼자 눈물을 흘리는 날도 많았습니다. 게다가 오른쪽 청력이 저하되어 친구들과의 소통에 문제가 커 교우관계에도 불안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46차 후원아동 은정이는 다문화가정의 자녀로 베트남에서 살다가 초등학교 입학에 맞춰 한국으로 입국하게 되었습니다. 밝은 성격이 매력인 은정이는 한국 생활이 익숙하지 않은 베트남 출신 어머니, 외할아버지와 생활을 하고 있는데요. 따라서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배우는데 있어 어려움이 많습니다.

 

 



한국이라는 새로운 생활 환경에 두 아이들이 얼른 적응할 수 있도록 스마트시티가 응원하겠습니다! 영은이에게는 건강한 미래를, 은정이에게는 꿈을 잃지 않도록 희망을 선물한 이번 사랑의 나눔로드. 앞으로도 지역 내 어린이들의 웃음소리가 널리 퍼질 수 있도록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