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마트시티와 구미시,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지역 청소년의 자립을 위해 힘을 모았습니다. 지난 3월 11일, 보호아동·청소년 자립 통합지원사업 협약을 체결한 것인데요. 이에 스마트시티는 삼성전자의 신경영기부금* 중 45억 원을 각각 구미, 광주지역에 재원으로 기탁했습니다.

 

* 신경영기부금이란? 신경영 20주년 기념 특별 성과급으로 마련된 임직원 기부금

 

 

 

구미시청 국제통상협력실에서 열린 보호아동·청소년 자립 통합지원 업무 협약식! 장세용 구미시장, 스마트시티 한마음위원회 석정훈 대표위원과 김현 상무, 신혜영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경북지회 사무처장 등이 참석해 사업의 의미를 되새기고 청소년 자립 지원을 약속했는데요.

 

 

 

구미시 원평동에 지어질 청소년 자립 시설은 아동복지시설, 위탁가정 등 보호 체계에 있다가 퇴소하는 만 19세 이상의 청소년이 준비 없이 사회로 내몰리는 문제를 해결해나갈 전망입니다. 총 25개실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며 생활관, 체험관, 사례관리실, 강의실 등을 갖추고 청소년들이 사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텐데요.

 

 

 

성금은 시설 건립과 프로그램 운영에 필요한 재원으로 쓰일 예정! 한마음위원회 석정훈 대표위원은 “임직원의 뜻을 모아 추진하는 사업인 만큼, 생활관을 이용하는 청소년들이 사회에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에 힘쓰겠습니다.”라는 뜻을 밝혔습니다.

 

 

 

이 사업은 앞으로 청소년들의 자립 준비와 지원을 위해 주거공간 체험, 생활 교육, 사례관리는 물론, 자립에 성공한 선배와의 만남, 취업 멘토링 등 풍부한 멘토 프로그램을 마련하여 청소년들의 든든한 길잡이가 되어줄 텐데요. 심리상담, 자존감 향상 프로그램 등을 통해서도 건강한 성인으로 사회에 첫 발을 내딛을 청소년을 응원할 예정입니다. 세상의 모든 청소년이 행복한 그날까지, 스마트시티가 함께하겠습니다!

 

 

 

 

댓글